논단과 현장

 

다시 찾아온 토론의 시대

『해방전후사의 재인식』을 읽고

 

 

최원식 崔元植

문학평론가, 인하대 동양어문학부 교수. 저서로 『문학의 귀환』 『생산적 대화를 위하여』 『민족문학의 논리』 『한국계몽주의문학사론』 등이 있음. ps919@hanmail.net

 

 

1. 대표성의 균열

 

『해방전후사의 재인식』(책세상 2006, 이하 『재인식』)이 언론의 화려한 조명 속에 2006년 벽두 독서계의 주목을 받았다. 2월 둘째주에서 3월 셋째주까지 연속, 교보문고 인문과학 베스트쎌러에 올랐으니, 2권 합쳐 1500여 면에 이르는 방대한 논문선집으로서는 드문 경우라고 할 수 있다. 보수언론의 격고(擊鼓)소리가 하 요란하기도 하거니와 언론에 노출된 편자들의 태도가 너무 당당하지 않은가 하여 내심 혹 빈 수레가 아닐까 하는 저픔도 없지 않았지만, 짬짬이 완독하고 난 첫 느낌은 꽤 충실한 선집이라는 안도감이다. 실증적 작업을 바탕으로 해방전후사를 새로운 각도에서 파악한 각 논문 필자들의 견해는 그 해석에 대한 동의 여부를 떠나서 신선했다. 과거이되 일정하게 완결된 것이 아니라 너무나 생생해서 오히려 ‘뜨거운 감자’를 면치 못하는 그 시대를 현재적으로 되감아보기를 원하는 인사들에게 이 선집은 앞으로 필수적인 참고점이 될 것이다. 그런데 논문들을 앞뒤로 감싸고 있는 편자들의 주장을 상기하자 슬그머니 한 의심이 떠오른다. 편자들은 과연 이 책의 필자들을 대표할 수 있는가? 편자들과 필자들 사이에 균열이 가로지르고 있다. 논문들을 가려뽑은 편자들의 실제적 안목이 훌륭한 데 비해 그것을 총괄하는 편자들의 시각은 매우 단선적이다. 물론 어떤 편저에도 대표성의 균열이 개재되게 마련이지만 이 책의 편자들은 과도한 대표성을 행사한 것은 아닐까?

편자는 서양사학자 박지향(朴枝香), 한국문학자 김철(金哲), 한국정치학자 김일영(金一榮), 한국경제사학자 이영훈(李榮薰) 네 명인데 흥미롭게도 모두 한국사 비전공자다. 그들은 자기 분야에서는 물론 전문가지만 한국근현대사를 전공영역으로 하는 사학자는 아니다. 사학처럼 엄밀한 자료학을 바탕으로 하는 분야에서 비전공자들이 이런 종류의 책을 내는 일에 앞장서는 것은 대단한 용기를 필요로 한다. 충정이 없는 학문은 죽은 것이지만 충정의 과잉도 학문을 맹목으로 만든다. 추상의 정도를 조절하는 절제를 포기하고 과잉 결정된 일반화로 치달을 위험에 쉽게 노출되기 때문이다. 특히 일반적 문제에 대해서는 가까스로 얘기하는 것이 귀하다. 요즘 들어 더욱 절감하는바, 단수로 대상을 잡아채려는 주장에 대한 회의가 깊어진다. 대상의 복잡성을 이 불구의 언어로 어떻게, 뱃속 편한 다원주의로 투항하지 않으면서, 실답게 드러낼 것인가, 이런 고심으로부터 편자들의 발언은 너무나 자유롭다.

그 주장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기 전에 먼저 『재인식』의 편자들이 강렬히 부정하는 『해방전후사의 인식』(한길사 1979~89, 이하 『인식』)을 잠깐 보자. 『인식』 1권은 1979년 10월 15일 출간되었다. 반유신투쟁이 민주주의의 승리가 아니라 지배층 내부의 균열 속에 발생한 독재자의 제거라는 매우 불안정한 정변으로 귀결된 10·26사태의 전야에 홀연 나타난 이 책은 필자 가운데 한국사학자가 없다는 사실에서 짐작되듯이 보통의 학술서적이 아니다. 동아일보 해직기자 출신의 김언호가 설립한 한길사는 70년대 출판운동의 한 거점이었다. 박정희독재에 저항한 재야지식인 송건호 백기완 김도현 염무웅 임헌영 등을 주축으로, 민주화운동에 직간접으로 참여한 현직교수 진덕규 김학준 유인호 등과 친일문제를 선구적으로 천착한 임종국, 그리고 왕년의 혁신계 이동화가 동참한 필진에서 단적으로 드러나듯이 이 책은 70년대 민주화투쟁이 다시 쓴 일종의 한국근현대사론이다. 지금은 어느덧 다 잊었지만 유신체제는 엄혹했다. 민주주의를 발화하는 일조차 실존적 투여가 요구되는 ‘겨울공화국’의 시대에 양심적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