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데이비드 하비 『모더니티의 수도, 파리』, 생각의 나무 2005

단절을 통해 지속하는 전통으로서의 모더니티

 

 

김홍중 金洪中

서울대 강사, 사회학 slimciga@hanmail.net

 

 

m_391

자동차를 타고 유람(遊覽)하는 사람은 빠리(Paris)를 이해하지 못한다. 아렌트(H. Arendt)가 지적했듯이, 미국의 대도시들과는 달리 빠리에서는 산보객이 되어 걸어야 한다. 지칠 때까지 걸어 길을 잃었을 때, 지도나 책자에 표시된 명소를 확인하고픈 관광객다운 욕망을 상실했을 때, 미로로 돌변한 빠리는 화장 밑에 숨겨둔 자신의 맨얼굴을 드러낸다. 이 횡단보도에서 롤랑 바르뜨가 교통사고로 사망했고, 쎈느강의 바로 저 다리 아래서 아우슈비츠를 살아남은 시인 파울 첼란이 몸을 던져 생을 마쳤다. 명사들의 흔적을 좇을 필요도 없다. 어디를 가보아도 벼락맞은 바벨탑에서처럼 각종 언어들의 혼성적인 화음이 들려오고, 평범한 관찰력을 지닌 자들도 순간 인류학자로 만들어버릴 만큼 다양한 기원의 인간들이 활보하고 있다. 도인보다 더 느긋한 표정으로 낮술에 취해 혼몽에 잠긴 노숙자와 부랑아 옆으로 축제의 흥겨움으로 착각하기 쉬운 시위대의 떠들썩함이 테크노음악에 맞추어 지나간다. 구름은 보들레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