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옥관 張沃錧

1955년 경북 선산 출생. 1987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 시집 『황금 연못』 『바퀴소리를 듣는다』 『하늘 우물』 등이 있음. og-jang@hanmail.net

 

 

 

달과 뱀과 짧은 이야기

 

 

은빛 수레바퀴 밤새 하늘을 굴러다닌다는 전월사(轉月寺), 동짓달 북향의 골짜기는 옴팍해서 달빛 담기에 맞춤한 옹배기랍니다

 

도시 인근 흔히 보는 이 암자 주인은 올해 갑년을 맞은 비구니, 법명이 달풀〔月草〕이라 하시는군요 여섯살 나이로 경주 함월산(含月山)에서 계를 받았다는데요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