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윤 金璟潤

1957년 전남 해남 출생. 1989년 무크지 『민족현실과 문학운동』으로 등단.

시집 『아름다운 사람의 마을에서 살고 싶다』 『신발의 행자』 『바람의 사원』 『슬픔의 바닥』 등이 있음.

kky5787@hanmail.net

 

 

 

달마의 슬하

 

 

고단한 필생의 길을 끌고 마음수레 굴리며 여기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