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대졸자 취업난과 3, 4학년 선배들

 

 

공인주 孔仁柱

고려대 국어교육과 2학년. 고대신문 기자. igrazie@kunews.korea.ac.kr

 

 

 

고등학생 시절, 도서관 문닫는 시간에 자리에서 일어서면 교복 입은 학생 수보다 더 많은 일반인들이 주섬주섬 보온병과 방석을 가방에 챙기는 모습이 보였다. 고등학생보다 더 심각해 보이는 얼굴로 집중해서 책을 들여다보던 사람들, 형형색색의 펜글씨로 빽빽이 적힌 문제집과 빈 노트를 펼쳐놓고 열심히 적으며 외우던 그들을 보며 무엇을 공부하는지 궁금했던 때가 있었다. 그러나 대학교를 2년 동안 다닌 지금, 반갑게 인사하고 함께 점심을 먹던 선배의 얼굴이 그들의 얼굴과 겹쳐 보인다.

‘대졸자 극심한 실업사태’라는 신문의 머릿글자가 유난히 커 보이는 요즘, 도서관 열람실은 평소에도 공부하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다. 죄다 토익책은 한권씩 칸막이에 기대놓고 점심시간에는 그날 아침에 산 신문을 펼쳐 취업정보를 체크하며 읽곤 한다. 늦은 밤, 커피를 마시고 담배를 태우며 졸음을 쫓는 모두가 살길 마련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는 것이다.

선배들 대부분은 학교생활과 취업준비를 동시에 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없어 얼굴 보기도 힘든 경우가 많다. 우연히 지나가는 말로 다른 선배의 안부를 물어보면 “글쎄”라는 말이 먼저 나온다. 함께 공부하지 않는 이상 서로 생활에 쫓기기 때문에 연락한 지도 꽤 됐다는 것이다. 어쩌다 서로 안부를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