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대학, 다양한 욕망의 출구를 찾아서

 

 

임찬종 任粲鍾

서울대 사회학과 2학년. cj-yim@hanmail.net

 

 

1. 나는 2000년에 대학에 입학했으니, 90년대에 대학이 어떤 과정을 통해 변했으며, 90년대 대학사회의 위기가 어떻게 찾아왔는지 목격할 수 없었다. 단지 전설처럼 전해지는 80년대의 무용담과, 냉소적이거나 지나치게 격앙된 상태에서 쏟아지는 90년대에 대한 비판과 자조만 들을 수 있었을 뿐이다. 고시학원, 고급노동자 생산공장, 신분상승을 위한 각축장, 소비문화의 중심지로 변해버린 대학이라는 푸념들……

그렇지만, 80년대도 90년대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에게도 2000년의 대학은 황폐했다. 사회적 모순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는 집회나 시위에 나가면 매번 비슷한 얼굴들만이 초라한 대오를 이루고 있었다. 한편에는 명백한 모순과 초라한 저항이 존재했지만, 또 한편에서는 모순의 피라미드 상층에 서려는 사람들이 도서관과 고시원을 가득 메웠다. 강의를 선택하는 기준은 커리큘럼의 질이나 교수의 명성이 아니라, 학점을 얼마나 쉽게 딸 수 있느냐였다. 이미 인간과 사회에 대한 치열한 고민과 실천으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떠나가버렸다. 그리고 그러한 고민과 실천을 이어가고자 애쓰는 사람들도 문제의 해결책에 대한 명확한 전망이 없이 표류하고 있었다. 토론을 하다보면 문제가 있다는 것만 확실할 뿐, 누구도 그 너머를 자신있게 말할 수 없었다.

 

2. 떠나간 사람들은 대중문화(자본주의 지배논리의 외피인 대중적 삶의 양식) 속에서 살고 있었다. 2000년 4월 30일 노동절 전야제 때, 고려대 교문 앞에서는 시위대가 전경과 대치하고 있었지만, 더 많은 사람들은 고려대 노천극장에서 열린 「개그콘써트」를 즐기고 있었다고 한다. 5월의 서울대 축제 때는 서울대 시설관리노동조합이 파업을 하고 있었지만, ‘비운동권’ 총학생회가 주최한 ‘재미있는’ 축제의 펌프 경연대회에 더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그들을 비난하기는 쉽다.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