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대화를 통한 자기성찰의 기록

우에노 치즈꼬·조한혜정 『경계에서 말한다』, 생각의 나무 2004

 

 

권인숙 權仁淑

명지대 교육학습개발원 교수 ikwon@mju.ac.kr

 

 

 

나이를 먹어갈수록 사람을 판단하는 기준이 단순해진다. 이전에는 사람을 만나면 특성이나 능력, 기질을 가지고 평가했다. 그러나 요즘은 성찰적 능력이 있는가가 제일 궁금해진다. 성찰적인 사람이라고 해서 이기심과 복잡한 자기욕구를 극복한 도인 같은 이를 기대하지는 않는다. 이는 자신의 이해관계에서 한발짝 떨어져 여러 각도에서 분석하고 판단하는 능력이 있는 사람에게 주로 해당된다. 그런데 단순히 생각하는 능력만이 아니라 자신에 대한 부끄러움과 남에 대한 관대함을 키울 때 성찰적이라고 말하고 싶다. 성찰성을 갖추었을 때 옳고 그름, 잘한 일, 못한 일, 절대선, 절대악의 이분법적 규정이 훨씬 덜해지고, 피해의식과 방어의식, 심한 우월감과 열등감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워진다. 대안을 찾을 수 있는 힘은 성찰성에서 온다고 믿는다.

『경계에서 말한다』는 성찰을 위한 책이다. 개인뿐만이 아니라 집단·민족·국가도 성찰적으로 이해하려는 책이다. 한국과 일본의 대표적 페미니스트 학자이자 활동가인 조한혜정과 우에노 치즈꼬(上野千鶴子)가 각자 여섯 번에 걸쳐 편지를 교환했다. 국적별로 가치가 다른 학위, 자기언어와 지배자의 언어를 익히는 것의 전복적 가치, 근대적 인간으로 훈련되고 그 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