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공교육의 위기와 사교육

 

김창수 金昌洙

인천문화정책연구소장. 문학평론가. 인천한샘·서울경일학원 논술 강사 역임.

 

 

대화하는 작은 교실을

 

 

1. 지난 2월 초순, 논술학원에서 만난 A군이 전화를 걸어왔다. 그는 교육대학의 특차전형에 합격한 학생이었다. 특차전형에는 논술시험을 치르지 않기 때문에 내 강의는 그 학생의 합격에 조금도 도움이 되지 못했다. 그는 합격통지를 받고 난 이후에도 강의에 빠지지 않던 학생이었다. 그의 합격소식은 이미 알고 있던 터라 그저 설 인사를 하는 것이려니 여기면서 의례적 인사말로 전화를 끝내려는데, 그는 다른 친구들과 함께 나를 한번 만나고 싶다고 했다. 여행중이라고 했더니 언제 돌아오느냐고 물었다. 여행에서 돌아온 날 저녁 그 학생이 다시 전화를 하여 다른 3명의 학생들과 만난 적이 있다. 그날 사회 교사 지망생인 A군과는 논술시간에 다룬 적이 있는 교육문제 해결방안 가운데 특히 교사의 역할에 대한 얘기를 나누었다. 문과대에 입학하여 철학도가 되려는 B군은 개학 이전에 읽어야 될 책을 물어와서 철학사와 현대철학의 조류를 쉽게 풀어 쓴 책을 두어 권 소개해주었다. 농과대 임학과에 합격한 C군, 그리고 공과대 생명공학부에 입학한 D양과는 전공과 진로보다는 한달 남짓 같이한 논술공부를 화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모두들 논술이 처음에는 어려웠고 나중에는 더 하고 싶었다고 했다. 문제는 하나지만 관점에 따라 입장이 얼마나 다를 수 있는지 알게 된 것도,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게 된 것도 성과라고 했다. 문득 A군과 B군은 내가 일하고 있는 문화단체의 쎄미나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싶다고 했다. 전에도 그렇게 말한 학생이 더러 있었다. 그것은 내가 하는 일에 대한 관심과 존중의 표시이다. 좋은 생각이지만 당분간은 학교생활에 충실하고, 학교를 1〜2년 다닌 뒤에도 생각이 바뀌지 않으면 그때 와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D양은 논술반 동창회를 만들자고 했다. 나는 당분간 대학별로 만날 것을 권했다. 그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뒷날을 약속하며 헤어졌다.

 

서울 시내의 어느 대입학원(사진은 이 글의 특정사실과 관계 없음)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