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창비시선 200’ 기념 특집

 

나희덕

1966년 충남 논산 출생.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으로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그곳이 멀지 않다』 등이 있음.

 

 

 

도끼를 위한 달

 

 

이제야 7월의 중반을 넘겼을 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