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인 申利仁

1994년 서울 출생. 2021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seeneeneen@gmail.com

 

 

 

도둑 고양이

 

 

1. 괴물

 

지난가을 어떤 고양이를 지독하게 쫓아다녔다 이제껏 한번도 좋아해본 적이 없는 품종의 고양이 조용한 고양이 예의가 바르고 몸단장에 신경을 쓰는 고양이 사람 말을 할 줄 아는데 자기가 강아지라고 말하는 고양이

 

나는 그 고양이네 집에 가서 사기그릇을 깨고 배수관을 터트리고 행거를 넘어뜨렸다 입에서는 ‘좆됐다’ 소리가 나와버렸고 ‘욕도 해요?’ 고양이는 무서워하며 내게 조금씩 거리를 뒀다 캄캄한 꿈속에 대고 고양아 고양아 부르면 오지 않았지만 고양이라 부르기를 멈췄을 때 다가와서 멍멍 소리를 냈다

 

멍멍

 

(번역: 나는 당신이 생각하는 만큼 훌륭한 동물이 아닙니다. 그러나 당신이 절 훌륭하지 않은 동물이라 여기는 것은 견딜 수 없습니다. 나는 훌륭해지기 위해 매일 털을 빗고 세수를 하고 깨끗한 양말을 골라 신습니다. 나쁜 말을 쓰지 않고 소리 나지 않게 주의해 걸으며 향수를 잊지 않습니다.

그러나 당신이 정말로 현명하다면 내가 바라던 주인이자 몸종이라면…… 나의 진실을 벌써 눈치챘겠지요…… 그 사실을 떠올리면 발톱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