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도올 논어’의 재미와 함정

김용옥 『도올 논어(2)』, 통나무 2001

 

 

성태용 成泰鎔

건국대 철학과 교수 tysung@hanmail.net

 

 

『도올 논어(2)』가 나왔다. 『도올 논어(1)』은 김용옥(金容沃)씨의 『논어』에 대한 이해의 틀과 해석의 방법을 총론적으로 전개하고, 그 틀과 방법을 어떻게 구체적으로 적용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맛보기를 보여준 것이었다. 그러한 감질나는 맛보기에 아쉬움을 느낀 독자들과 시청자들은 당연히 좀더 전개된 그의 『논어』 해설을 통해 그의 튀는 『논어』 해설이 어디까지 나아갈 수 있는지를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기다림은 김용옥류의 고전 해설에 대한 지지자와 비판자 모두가 지니고 있었다고 하겠다.

『도올 논어(2)』를 처음 대하면서 느끼는 것은 『도올 논어(1)』을 대할 때와 마찬가지의 감탄이다. 이 책에서 소화하고 있는 것이 『논어』의 「위정」과 「팔일」 두 편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김용옥씨의 종횡무진하는 필력에 대하여 경이를 느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아마도 보통의 필자라면 두 권 분량의 책에서 『논어』 전체를 그 안에 다 담아내고도 남을 것이다. 어쩌면 한 권만으로도 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