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동물실험 반대론자들의 성서

피터 씽어 『동물해방』, 인간사랑 1999

 

이필렬 李必烈

방송대 교양학부 교수, 과학사·화학

 

 

내가 급진적 동물실험 반대론자들을 미심쩍게 보기를 그친 것은 수년 전 독일의 근본생태주의자 루돌프 바로(Rudolf Bahro)에 관한 글을 읽고서였다. 바로는 1985년 녹색당이 동물실험에 대해 보여준 미지근한 태도(동물실험의 완전 금지가 아닌, 엄격한 규제)에 환멸을 느껴 당을 떠났는데, 그 이유는 이러한 타협적 태도가 인간이 모든 생물종의 중심이며 따라서 다른 종에 대한 인간의 폭력은 정당하다는 생각을 강화할 뿐이라는 것이었다. 그때까지 나는 인간이 과학기술을 이용해 자연을 조작하고 고문하는 데 대해 비판해왔지만, 동물실험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선뜻 동의할 수 없었다. 서양인들이 애완동물에 병적으로 집착하는 것을 곱지 않은 눈으로 보아온 터라 동물실험 반대자들도 대안에 대한 깊은 고민 없이 그 연장선에서 감정적으로 그러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버릴 수 없었고, 또 한편으로 그러면 어떻게 유해물질을 판별하고 새로 개발한 의약품의 부작용을 알아내겠는가 하는 ‘인간중심적’인 생각에서도 벗어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로의 행동은 동물실험이야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