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동아시아 역사 만들기

나리따 류우이찌의 『미래를 여는 역사』 비판에 대해

 

 

신주백 辛珠柏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 책임연구원. 『미래를 여는 역사』의 기획·집필에 참가. 주요 저서로 『1930년대 국내 민족운동사』 『1920〜30년대 중국지역 민족운동사』 『분단의 두 얼굴』(공저) 등이 있음. sinjb81@freechal.com

⁎ 이 글은 한·중·일 3국 공동역사서 『미래를 여는 역사』(한겨레신문사 2005)의 기획·집필진의 공통된 의견이 아니라 필자의 개인 의견임을 밝힌다.

 

 

『미래를 여는 역사』에 관심을 가지고 진정어린 비평을 해준 나리따 류우이찌(成田龍一) 교수에게 감사드린다(「‘동아시아사’의 가능성」, 『창작과비평』 2006년 봄호 참조). 나는 지금까지 나리따의 비평문만큼 이 책에 관한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글을 보지 못했다. 『미래를 여는 역사』의 후속작업을 할 때 상당히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나리따의 비평은 『미래를 여는 역사』가 한·중·일 세 나라 국민국가사를 병렬적으로 조합한 책으로1 현대사 서술이 분량과 관점에서 취약하다는 정도로 간략히 압축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이를 기본적으로 수용한다. 『미래를 여는 역사』의 후속작업에 필요한 지적이기 때문만이 아니다. 더 근본적인 이유는 동아시아 역내 질서가 흔들릴 정도로 역사 갈등이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는 한편으로, 동아시아 공동체 논의가 담론과 정책영역에서 본격적으로 활성화되고 있는 현싯점에서 동아시아사를 어떻게 쓸 것인가 하는 중요한 문제에 대해 적절히 지적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 역시 나리따의 지적을 염두에 두면서 국민국가사를 극복하고 냉전과 미국의 존재를 동아시아 현대사에서 어떻게 쓸 것인가에 대해 간략하게나마 언급하겠다. 그런데 논의의 출발이 『미래를 여는 역사』이기 때문에 우선 이 책이 나오기까지의 과정을 다시 한번 검토하여, ‘동아시아사를 어떻게 쓸 것인가’라는 문제를 제기하는 방편의 하나로 ‘동아시아 역사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라는 문제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왜냐하면 나 역시 동아시아사를 쓰는 방식, 또는 동아시아 역사 만들기를 위한 접근이 다층적 ‘복수(複數)’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기에 얼마든지 다른 ‘출발점’에서 글쓰기를 시작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먼저 『미래를 여는 역사』라는 공동 부교재를 만들기로 한 출발선상의 현실진단부터 해보자. 1945년 아시아·태평양전쟁이 끝난 후 동아시아의 현대적 질서가 재편되었다. 동시에 동아시아의 냉전과 열전은 역내 문제를 놓고 동아시아인 스스로가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1990년대 들어 세계적 차원에서 냉전구도가 해체되고 미국 중심의 WTO체제가 등장했다. 그런 와중에 중국의 동북공정 문제, 일본 역사교과서 파동이 제기됐지만, 동아시아에서는 역내 갈등을 해결할 만한 경험과 신뢰가 쌓여 있지 않았다. 오히려 동북아의 국지적 정세는 냉전체제시기의 국제관계, 곧 러시아—중국—북한과 미국—일본—한국의 두 축을 중심으로 작동하면서 다자간 관계보다 쌍무적 관계가 주를 이루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때문에 최근 동아시아에서 제기되는 역사 갈등, 곧 교과서·영토·바다명칭 문제 등이 쉽게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역사가 외교를 지배하는 듯한 정세가 조성될 만큼 역사 갈등은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체제 구축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는 독립된 변수이며, 향후 오랜 기간 반복되며 폭발력을 더욱 증폭시키는 방향으로 전개될 것이다.

동아시아 공동체 논의는 이런 와중에 제기된 것이며, 아직 걸음마 단계이다. 최근까지도 한·중·일 모두에게

  1. 백영서도 「동아시아 평화를 앞당기는 소중한 첫걸음」(『창작과비평』 2005년 가을호)에서 이 점을 지적하였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