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동아시아 평화를 앞당기는 소중한 첫걸음

한중일3국공동역사편찬위원회 『미래를 여는 역사』, 한겨레신문사 2005

 

 

백영서 白永瑞

연세대 교수, 중국사학 baik2385@yonsei.ac.kr

 

미래를여는역사

한일간에 이어 한중간에도 ‘역사전쟁’이 일어날 정도로 갈등의 파고가 높은 동아시아의 현실 때문에 역사교과서 문제가 비상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관한 연구과제가 유행이고 관련 학술회의가 한창 성행중이다. 평자도 나라 안팎에서 열리는 회의에 여러차례 참여한 바 있다. 그런데 점차 역사교과서에 지나치게 많은 관심이 쏠리는 게 아닌가 하고 염려하게 되었다. 입시에 대비한 암기용 지식 전달에 치중하는 교육제도에서 사용되는 역사교과서가 과연 역사인식 형성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겠는가 하는 의문이 들어서이다. 실제로 역사교육은 공식 교과서로 가르치는 교실 현장뿐 아니라 다양한 통로를 통해서도 이뤄진다. 바로 이런 관점에서 다시 보면,동아시아에서 20세기 역사교과서와 교육의 한계를 넘어서려는 다양한 시도들이야말로 새로운 희망의 싹이 아닐 수 없다. 그 가운데, 교과서를 주도하는 국가의 제도 밖에서 민간인들이 제작한 한중일 공동의 대안적 역사교재 『미래를 여는 역사』는 ‘동아시아 평화공동체의 첫걸음’으로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 나라 연구자, 교사 및 시민활동가 들이 2002년 3월부터 이 책을 준비해온 과정을 보면, 후소오샤(扶桑社)판 역사교과서로 상징되는 일본 우익의 역사왜곡에 항의하는 시민연대운동이 그 추동력이 되었다. 한국의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가 주동적 역할을 하여 ‘동아시아평화포럼’을 구성했고, 이에 동조하는 각국 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