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에카르트의 조선미술사』, 세끼노 타다시 『조선미술사』

두 개의 미술사, 하나의 시선

 

윤세진 尹世珍

서울대·한국외대 강사 colorcloud@naver.com

 

 

에카르트-조선미술사

안드레 에카르트(Andre Eckardt,1884~1974)는 독일 카톨릭 베네딕트 교단의 선교사로서,1909년에 한국에 파송된 이후 20년 동안(1909~28) 체류하면서 조선의 언어와 역사는 물론, 민속·무용·미술 등 조선예술 전반에 대한 여러 저술을 남긴 인물이다. 특히 『조선미술사』(Geschichte der koreanischen Kunst, 1929)는 미술사 전반에 대한 이해와 한국 체류 기간에 수집한 여러 자료들을 바탕으로 탄생된, 에카르트의 ‘역작’이라 할 만하다. 파란 눈의 낯선 이방인이, 현실적으로 질식당하고 있던 조선의 미술에 지대한 ‘애정’을 보였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어찌 보면 감사할 일이다. 그러나 문제는 바로 그 ‘애정’의 질이다. 그의 사랑은, 누구를 위한 것이었는가?

『에카르트의 조선미술사』(권영필 옮김, 열화당 2003)에서 저자의 말에 의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