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창비시선 200’ 기념 특집

 

천양희 千良姬

1942년 부산 출생. 1965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 『마음의 수수밭』 『오래된 골목』 등이 있음.

 

 

 

뒷길

 

<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