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공개 자료 | 띵 링의 편지

 

띵 링(丁玲)의 비극

 

 

역주 김해양 金海洋

1948년 인천 부평 출생. 『해란강아 말하라』 『20세기의 신화』의 작가 김학철의 아들로 아버지를 따라 1950년 중국으로 감. 현재 중국 옌지(延吉)에 거주하며 옌뼨공회간부학교(延邊工會幹部學校) 교장으로 있음. haeyang@mail.jl.cn

 

 

띵 링의 첫번째 편지(1979년 6월 22일)

 

사랑하는 꼬마 해양.

1979년 6월 22일 편지

1979년 6월 22일 편지

너의 편지를 읽을 때 우리는 정말 한없는 기쁨을 금할 수 없었다. 우리는 어릴 때의 네 작고 동그란 얼굴을 형용해보고 또 너의 우스꽝스러운 목소리—조선말씨가 어린 중국말 “마오주석 만세” “김일성장군 만세”를 되새겨보았다. 지금쯤은 모든 것이 다 변했을 테지. 하지만 아직도 앳된 재미있는 얼굴 하나는 그대로일 테고, 다만 키가 덩실한 청년이 되었을 거야. 그렇지? 해양 동지.

너의 아버지 김학철은 우리가 줄곧 마음속에 새겨두고 있었어. 강제노동의 나날에도, 심지어는 감옥에서도 결코 잊을 수 없었지. 지난달 나는 『태양은 쌍간강을 비춘다(太陽照在桑干河上)』 재판 서문을 썼는데 거기에서도 김학철 동지에 대해 이야기를 했어. 책이 나오면 꼭 너에게 보내주마. 그는 원래 중국의 항일전쟁에서 부상을 당하고 불구자가 되었는데 어쩜 중국에서 또 감옥살이를 해야 하다니, 그것도 한권의 미발표 소설 때문에. 참 들을수록 사람을 격분시키고 참을 수 없게 만드는구나. 지금 비록 만기 출옥하였다지만 생활형편은 어떠한지, 참으로 내 마음에 걸려. 더군다나 네 편지에는 상세한 설명이 없으니 다음번엔 자세히 알려다오.

너의 어머니는 가장 훌륭한 여성이고 현숙한 여성이다. 지금은 이러한 아름다움이 유행되지 않고 사람들에게서 중시도 받지 못한다. 바라건대 네가 그분들께 많이 효도하거라. 너는 형제자매가 또 있니? 비록 지금 너는 보통 노동자로 일하고 있지만, 괜찮아. 오로지 훌륭한 사람으로, 정직한 사람으로, 학문이 있는 사람으로, 자신의 생명을 올바르게 다룰 줄 아는 한 사람으로 되는 거야, 해양! 우리는 결국 우리의 인민을 사랑하고 진리를 믿으며, 자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