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롯까쇼무라와 일본 핵위협

 

 

홍성태 洪性泰

상지대 교수, 환경사회학. 참여연대 정책위원장. 저서로 『생태문화도시 서울을 찾아서』 『지식사회 비판』 『생태사회를 위하여』 등이 있음. rayhope@chol.com

 

 

1. 롯까쇼무라를 막아라

 

2005년 7월 초, 참여연대 평화군축쎈터로 한통의 이메일이 왔다. 보낸 사람은 일본 원수금(原水禁, 원수폭금지일본국민회의)의 타꾸보 마사후미(田窪雅文). 내용은 롯까쇼무라(六ヶ所村) 핵재처리공장의 가동을 막기 위한 운동에 ‘연대’를 요청하는 것이었다. 나는 이 요청에 적극 응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참여연대 정책위원장 자격으로 7월 12일 일본 토오꾜오로 가서 2박 3일간 일본의 운동가들과 함께 토론회에 참여하여 앞으로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그리고 돌아와서 롯까쇼무라 핵재처리공장에 반대하는 운동을 적극적으로 조직하기 시작했다.

잘 알다시피 일본은 세계 유일의 피폭국가이다.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핵폭탄이 떨어졌다. 우라늄235를 폭약으로 사용한 최초의 핵폭탄이었다. ‘리틀보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폭탄의 위력은 TNT약 15,000톤에 해당되었으며, 이 폭격으로 7만명이 죽었을 것으로 추산된다. 사흘 뒤인 8월 9일에는 나가사끼에 플루토늄239를 폭약으로 이용한 핵폭탄이 떨어졌다. ‘팻맨’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폭탄의 위력은 TNT약 21,000톤에 해당하며, 이 폭격으로 2만명이 죽었을 것으로 추산된다. 핵폭탄은 그야말로 두 도시를 박살내버렸다. 6일 뒤인 1945년 8월 15일 히로히또(裕仁) 천황은 무조건 항복을 선언할 수밖에 없었다.

미군정 아래서 일본 시민은 핵폭탄의 문제에 대해 저항할 수 없었다. 그런데 1954년 초 일본 시민의 대대적 저항을 불러일으킨 사건이 발생했다. 그해 3월 1일 미군은 남태평양의 작은 산호섬 비키니에서 수소폭탄 폭발실험을 했다. 그때 부근 공해에서 제5 후꾸류우마루(第五福龍丸)라는 일본 어선이 참치잡이를 하고 있었다. 이 배의 선원 23명은 물론이고 이들이 잡은 참치까지도 모두 방사능 낙진에 오염되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억눌렸던 일본의 반핵폭탄 여론이 들끓게 되었다. ‘원수폭금지서명운동전국협의회’가 조직되었고, 1955년 초까지 무려 2500만명의 일본인이 서명에 참여했다. 이로써 전후 일본에서 ‘시민운동’의 길을 연 것으로 평가받는 원수폭반대운동이 시작되었다. 이를 계기로 1955년 8월 6일 일본에서는 첫번째 원수폭금지세계대회가 열렸다. 히로시마에 인류 최초의 핵폭탄이 투하된 지 10년째 되는 날이었다. 이런 성과를 통해 같은해 9월 원수폭금지일본협의회가 결성되었다.

그러나 그 뒤 일본의 반핵폭탄운동은 제국주의의 핵폭탄만을 반대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모든 핵폭탄을 반대해야 한다는 사람들로 나뉘었다. 그 결과 전자는 원수폭금지일본협의회로 남았고, 후자는 새롭게 원수폭금지일본국민회의를 결성했다. 전자는 공산당 계열의 조직이 되었고, 후자는 사회당 계열의 조직이 되었다. 공산당과 사회당은 일본의 대표적인 ‘혁신정당’이지만 정치적 힘은 그다지 크지 않다. 1990년대 이후 일본의 우경화와 함께 그나마 사회당은 1996년 ‘사회민주당’으로 개명하면서 사실상 해체되고 말았다. 원수폭 문제는 갈수록 큰 문제가 되고 있지만 이에 대처할 일본 시민운동의 힘은 오히려 계속 약화되었다.

롯까쇼무라 핵재처리공장은 한국은 물론 세계 전체에 대한 위협이다. 한국의 시민운동은 이미 1990년대 중반부터 일본의 시민운동과 적극적으로 연대해서 이 공장의 가동을 막기 위한 운동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롯까쇼무라 문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그것은 과연 어떤 문제이며, 우리는 왜 롯까쇼무라 핵재처리공장의 가동을 막아야 하는가? 또한 어떻게 그 가동을 막을 수 있을까?

 

 

2. 롯까쇼무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