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루이스 세풀베다 『역사의 끝까지』, 열린책들 2020

행동의 끝, 역사의 의미를 묻는 방법

 

 

정홍수 鄭弘樹

문학평론가 myosu02@hanmail.net

 

 

189_439

칠레 아옌데 혁명이 좌절된 뒤 볼리비아, 니까라과 등 라틴아메리카 해방투쟁의 전선에서 싸우다 유럽으로 망명한 ‘혁명전사’ 후안 벨몬테는 이념과 혁명이 구문이 된 세상에서 그의 이력과 능력을 탈/신냉전 정보전쟁 시대의 수단으로 제공하며 연명한다. 그가 동독 슈타지 출신의 국제적 모사꾼에게 돈의 댓가로 지불한 것에는 구소련 군사학교에서 배양한 뛰어난 저격수의 능력도 포함되어 있다. 그는 ‘퇴역 혁명전사’의 구차하고 굴욕적인 전업에서도 물러난 뒤 지금 조국 칠레 남부의 해안가로 돌아와 삐노체뜨 군부 ‘추악한 전쟁’의 희생자인 연인 베로니카를 돌보며 ‘인생의 끝’을 준비하고 있다.

2016년에 나온 루이스 쎄뿔베다(Luis Sepúlveda, 1949~2020)의 장편 『역사의 끝까지』(El fin de la Historia, 엄지영 옮김)는 전작 『귀향』(1994) 『우리였던 그림자』(2009)에 이어지는 연작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