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김경식 『루카치의 길』, 산지니 2018

루카치의 길, 본연의 맑스주의로 가는 길!

 

 

정성철 鄭盛喆

서울대 미학과 강사 cittaa@gmail.com

 

 

183_472

1970년대 말 이후의 30여년은 자본주의가 인간의 얼굴을 하는 데 한계가 있음이 뚜렷해졌음에도 맑스주의는 오히려 쇠잔해진 시기였다. 현실 사회주의의 몰락과 새로운 사회운동의 부상 앞에서 맑스주의가 시원하고 제대로 된 이야기를 할 수 없었던 탓이 클 것이다. 저명한 주류 경제학자들이 앞다투어 자본주의의 미래를 걱정하는 글들을 내놓기 시작할 만큼 자본주의의 불안정이 심화된 지난 10여년 동안에야 비로소 ‘맑스’(K. Marx)가 학계 내에서만이 아니라 그 밖에서도 다시 울려 퍼지기 시작했는데, 한국은 잠잠한 편이다. 이런 시점에서 『역사와 계급의식』(Geschichte und Klassenbewusstsein, 한국어판 지만지 2015) 한권만으로도 맑스주의의 역사와 20세기 지성사에서 한자리를 차지할 루카치(G. Lukács)에 대해 ‘업데이트’ 되고 더 ‘온전해진’ 이해가 담겨 있는 책 『루카치의 길: 문제적 개인에서 공산주의자로』가 오랜 세월 루카치를 옮기고 알리고 읽는 데 진력해온 이에 의해 집필, 출간된 것은 더할 나위 없이 반가운 일이다.

루카치의 삶의 역정 및 주요 저작의 윤곽을 조근조근 이야기해주고 한국에서 루카치가 어떤 대접을 받았는지를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