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류우뀨우에서 오끼나와로

토미야마 이찌로오 『전장의 기억』, 이산 2002

 

 

정근식 鄭根埴

전남대 사회학과 교수. 56jks@hanmail.net

 

 

오끼나와(沖繩)의 카데나(嘉手納) 기지가 바라보이는 언덕 위에 서서, 뜨고 내리는 미군기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참 묘하게도 한국에서는 잘 보이지 않던 동아시아의 지역적 경계가 뚜렷하게 떠오르고, 그것이 단지 주관적으로 설정된 지역단위가 아니라 하나의 역사적 실체임을 새삼 인식하게 된다. 어떻게 이 땅에 미군들이 들어오게 되었을까, 이들의 작전권은 어디까지일까 등등의 소박한 질문들의 끝에는 바로 그 동아시아의 중심에 분단 한국이 가로놓여 있음을 어렵지 않게 감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제2차 세계대전의 막바지이던 1945년 봄, 일본군이 미군의 본토 상륙을 저지하기 위하여 전략적으로 선택한 전장이 오끼나와였고, 바로 그 다음은 제주도였다. 지금도 제주도 서남해안에는 ‘의연하게’ 남아 그때를 증거하고 있는 일본군 어뢰정 대피호와 비행기 격납고 들이 있는데, 이것의 역사적 선행지점에 바로 오끼나와의 평화공원이 들어서 있는 죽음의 절벽이 있다. 이곳은 동아시아 현대사가 얼마나 모순적이고 이질적인 것으로 착종되어 있는가를 보여주는 현장이다. 여기에는 결사항전을 명령하고 자결한 오끼나와 방면군 사령관 우시지마(牛島)와 함께 본토 결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