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촛점 | 팔레스타인 노트

 

말〔言語〕의 학살

 

 

크리스띠앙 쌀몽 Christian Salmon

프랑스 문필가. 국제작가회의 사무총장. 에쎄이집 『허구의 무덤』(Tombeau de la fiction) 등이 있음. 7개 언어로 동시에 출판되는 잡지 『오토다페』(AUTODAFE)의 책임자. 1994년에 5대륙의 많은 작가들의 후원에 힘입어 국제작가회의를 세우고 난민촌들의 연결조직을 구성함. 이 글의 원제는 “Verbicide”이며 프랑스 신문 Libération 2002년 4월 15일자에 실림.

ⓒ IPW 2002 / 한국어판 ⓒ 창작과비평사 2002, Reprinted with permission from IPW

 

* 이 글은 크리스띠앙 쌀몽이 요르단강 서안 재점령 일주일 후 예닌에서 벌어진 학살을 직접 접하고 나서 발표한 기고문이다. 그는 이 글을 통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전쟁에서 관건이 되는 문제가 영토의 분할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기원에 대한 서사의 진실성에 있음을 일깨우고 있다.–––원문의 도입글

 

 

예닌(Jenin)에서 벌어진 사태를 뭐라 해야 할까?

여러 날 동안 탱크에 포격당한 1평방킬로미터 정도 크기의 난민촌이었다. 헬리콥터에서 400개 이상의 미사일들이 폭우처럼 쏟아졌다고 한다. 수백명의 사망자들. 주민들, 그들은 불도저가 부숴버린 집들의 잔해 아래 매몰되어 있었다. 수천명의 부상자들, 그들은 아무런 구호도 받지 못한 채 신음하고 있었다. 거리에 떠도는 아이들, 그들은 탱크의 포화에 내맡겨져 있었고. 또한 얼마나 많은 이스라엘 병사들이 혹독한 시련에 시달렸을까? 민간인들을 죽여야 했을 뿐 아니라 이 죽은 사람들을 국제언론의 눈길을 피해 멀리 감추어야만 했으니까. 그들은 예전에 시체에 매여졌던 사형수들과 흡사한 모습이었다. 얼마나 많은 영혼이 예닌에서 죽어나갔을까?

2주일 전이었다. 세계 각지에서 모인 우리 열두 명의 작가와 예술가들은 국제작가회의[1.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