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맑스주의는 오래 지속된다

프레드릭 제임슨 『후기 마르크스주의』, 한길사 2000

 

 

이경덕 李景德

연세대 영문과 강사 malte0311@hanmail.net

 

 

이 책의 원제는 『후기 마르크스주의: 아도르노 혹은 변증법의 지속』(Late Marxism: Adorno, or, the Persistence of the Dialectic, 1990)으로 아도르노의 『부정 변증법』 『계몽의 변증법』 『미학이론』을 다루는 세 부분으로 이루어졌으되, 아도르노 이론에 대한 입문서나 해설서라기보다는 아도르노를 경유한 맑스주의 내지 변증법에 대한 명상에 가까운 책이다. 제목의 후기 맑스주의(late marxism)라는 명칭은 제임슨을 전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만든 「포스트모더니즘, 혹은 후기 자본주의의 문화적 논리」(Postmodernism, or, the Cultural Logic of Late Capitalism, 1984)라는 글에서의 후기 자본주의(late capitalism)와 짝을 이루는 개념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이다. ‘late’라는 말은 통상 ‘시대에 뒤늦었다’ ‘한물 지나간 것이다’라는 뜻으로 해석되지만 그 이면에는 그렇기 때문에 ‘늦게까지, 집요하게, 오랫동안 지속된다’라는 뜻이 있다. ‘post’라는 접두어가 ‘탈’이나 ‘이후’라는 뜻을 갖는다고 할 때, ‘late’라는 말은 어떤 것이 끝난 것이 아니라 ‘여전히’ 건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고 따라서 온갖 포스트주의의 환상을 거슬러 거기에 도전하는 셈이다. ‘late capitalism’이란 말은 자본주의가 곧 종식하고 사회주의가 도래할 것이라는 믿음이 무너지면서 생겨난, 지겨울 정도로 끈질긴 자본주의의 생명력에 대한 놀라움과 충격을 담고 있는 용어이다. 또한 이 말은 자본주의가 탈산업사회니 소비사회니 하는 용어들이 보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