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농활

 

매화향 가득한 마을을 꿈꾸며

 

 

김지은 金知恩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2학년. art_sunny03@hanmail.net

 

 

지난 6월 22일부터 7월 2일까지 우리는 경기도 화성시 우정면 매향리로 농활을 다녀왔다. 지금까지 학교에서는 한 마을을 정해 삼년 동안 봄 여름 가을에 들어가게 되는데 이번에는 별도로 매향리 농활대를 꾸려 들어간 것이다. 알려진 대로 매향리는 ‘쿠니 사격장’이라는 미공군 사격장이 위치한 곳으로 한국전쟁이 끝난 직후부터 50년 넘게 폭격소음으로 인해 주민들이 피해가 큰 곳이다. 2000년 지상사격장이 폐쇄되었지만 해상사격장에서의 훈련은 아직도 자행되고 있어 주민들은 여전히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주민들은 대부분이 고령의 농민이었다. 호별방문 때 이따금 마주칠 수 있었던 청장년층은 인근 공장에 근무하는 노동자였다. 농촌 고령화 현상은 이곳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매향리는 주한미군에 의한 피해나 불평등한 SOFA 개정과 떨어뜨려 생각할 수 없는 곳이다. 미군기지 내에 땅을 소유하고 있던 주민들은 헐값에 땅을 넘겨야 했고 지금은 도리어 임대료를 내면서 농사를 짓고 있다. 주민들은 청력이 많이 약해졌으며 오폭사고로 인해 집이 무너지거나 사랑하는 사람을 잃기도 했다. 우리는 ‘미폭격장 철폐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 사무소를 숙소로 정했는데, 그곳에서 여러 자료를 통해 매향리의 지난날을 돌아보며 주민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었다. 우리는 최선을 다해 이 특별한 농활에 임하기로 다짐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농활을 일손을 도우며 친목을 도모하는 ‘농촌봉사활동’으로 알고 있지만 우리의 농활은 ‘농민·학생 연대활동’으로, 농민과 함께 고민하고 더불어 고쳐야 할 문제를 파악하기 위한 목적을 가진 것이었다.

 

우리는 ‘생활조’를 나누어 식사나 설거지 등을 돌아가면서 했고, 규율을 정해 벽에 붙여놓고서 농활기간 동안 흐트러지지 않도록 단속했다. 아쉽게도 우리의 농활기간은 농한기에 속했다. 게다가 장대비가 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