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공교육의 위기와 사교육

 

길종각 吉鍾珏

강북대성학원 사회과 전임강사.

 

 

먼저 우리 자신이 바뀌어야 한다

 

 

올해 서울의 입시학원에는 대박이 터졌다. 예년보다 적어도 30% 이상의 재수생이 더몰린 것이다. 이는 이미 작년부터 예견된 바다. 올해 다시 한번 대학 관문을 두드리겠다는 재수생의 행렬은 학원 개강이 100일 가까이 지난 오늘도 현재 진행형이다. 더구나 1학기 기말고사가 끝나는 6월 중순경에는 올해 대학에 진학한 신입생들이 다시 대거 입시학원으로 몰려들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많다. 대학이 무엇인가 묻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1. 작년의 일이다. A양은 서울에 있는 4년제 대학을 2학년까지 마친 뒤 휴학계를 내고 우리 반(입시학원의 종합반은 학교와 다름없이 담임이 배정되어 있다)으로 왔다. 사범대학생인 A양의 재도전 이유는 교육대학에 가기 위해서다. 작년에는 유난히 교육대학 지원자가 많았는데, 대학을 이미 졸업하고 직장생활을 7년이나 하다가 나이 서른한살에 교육대학에 가려고 준비하는 또다른 여학생도 있었다. 결과부터 말하면, A양은 특차 및 정시 모집에 모두 네 차례 응시하였으나 결국 떨어졌고, 나이 많은 그 여학생은 특차로 합격했다. A양은 수능점수만으로는 원서를 제출한 그 네 개 대학에 모두 합격하고도 남을 점수였는데도 떨어졌다. 이유는 간단하다. A양은 지방 명문여고를 나왔는데 그 지역은 비평준화 지역이었고 덕분에 내신성적이 중하위권이었다. 교대들은 특차·정시 예외 없이 학생부 성적을 40〜55% 반영하기 때문에 내신이 좋지 않은 A양은 고배를 마신 것이다. 그러나 정작 서른한살의 여학생은 고교 졸업 후 만 5년이 지났으므로 학생부 성적이 아닌 수능점수로 내신성적을 산출하는 제도에 따라 높은 점수를 받고 특차로 합격한 것이다.

올해 유난히 재수생이 증가한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올해가 대학입시에서 수능점수만으로 특차 입학을 할 수 있는 마지막 해이기 때문에 학생과 학부모들은 한번 더 기회를 갖고자 하는 것이다. 춤추는 입시제도. 제도에 울고 웃는 수험생들. 그동안 바뀐 대학 입시제도를 손꼽아보면 심각하고 처량한 심사가 절로 들지 않을 수 없다.

P군은 서울소재 대학 지방캠퍼스에서 1학년을 마치고 이번 겨울에 입시학원에 들어왔다. 맨 앞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