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림 崔夏林

1939년 전남 목포 출생. 196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우리들을 위하여』 『작은 마을에서』 『굴참나무 숲에서 아이들이 온다』 『풍경 뒤의 풍경』 등이 있음.

 

 

 

메아리

 

 

오래된 우물에 갔었지요 갈대숲에 가려 수시간을 헤맨 끝에 간신히 바위 아래 숨은 우물을 발견했습니다 마을 장로들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