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목숨 건 기록 사냥

정문태 『전선기자 정문태 전쟁취재 16년의 기록』, 한겨레신문사 2004

 

 

박성준 朴晟濬

시사저널 국제담당 기자 snype00@sisapress.com

 

 

 

이름은 익히 들어 알고 있으나, 일면식도 없는 낯선 사내 정문태의 ‘전쟁취재 16년’이라는, 현기증 나는 시간의 기록을 더듬어야 하는 나는 누구인가. 시사주간지에서 밥숟가락을 든 지 올해로 15년째며, 이런저런 일을 하다가 국제뉴스라는 밥그릇을 차고 앉아 올해로 5년째 일해왔으며, 이제야 비로소 내 체질에 딱 맞는 밥그릇을 찾았다고 생각하는 이른바 ‘국제뉴스담당’ 기자다.

전선기자 정문태가 토해놓은 16년 기록의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자면, 먼저 내 밥벌이 행위와 간단히 비교할 필요가 있겠다. 내 밥벌이 노릇은 비유하자면 사금장이와 같다. 쉴새없이 쏟아지는 크고 작은 뉴스 중에서 무엇이 가치있고 무엇이 재미있는지를 골라낸 뒤 그럴듯한 물건을 만들어 독자들을 ‘현혹’시키는 것이다. 국제뉴스는 거센 물살과도 같아서 잠시만 방심해도 쓸려내려간다. 이같은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하는 수 없다. 매일 ‘현장’에 진을 치고 앉아 모래를 퍼담아야 하는 한편, 진정으로 가치있는 사금을 부지런히 가려내야 한다. 이것이 거저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을 나는 실감한다. 비록 힘에 부치더라도 전문적인 감식안을 갖도록 노력해야 하고, 엉뚱한 강물에 발을 담그지 않기 위해 공부도 부지런히 해야 한다.

정문태의 일은 넓은 범주에서는 나와 같다. 그가 살아온 인생은 나와 마찬가지로 기자의 인생이고, 그가 좇은 것도 나와 마찬가지로 뉴스였다. 하지만 기자라고 다 기자이고, 뉴스라고 다 뉴스인가. 한걸음만 더 들어가면 ‘그이’(정문태는 자신이 아닌 다른 모든 사람을 ‘그이’라 부른다)의 행동방식과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