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2 | 테러, 전쟁 그리고 그후

 

무지의 충돌

 

 

에드워드 싸이드 Edward W. Said

1935년 당시 팔레스타인의 수도이던 예루살렘에서 출생. 1948년 이스라엘 건국과 더불어 실향민이 되어 이집트로 이주. 고등학교 때 미국으로 유학하여 프린스턴, 하바드 등에서 영문학 전공. 현재 컬럼비아대학 석좌교수(비교문학). 저서로 『오리엔탈리즘』(1978) 『문화와 제국주의』(1993) 등이 있음. 본지 89호(1995 가을)에 「중동 ‘평화협상’─현혹적인 이미지와 야만적인 현실」 발표. 원제 “The Clash of Ignorance”(The Nation 2001.10.22).

The Nation 2001/한국어판 ⓒ창작과비평사 2001

Reprinted with permission from the October 22, 2001 issue of The Nation

 

 

쌔뮤얼 헌팅턴(Samuel Huntington)의 논문 「문명의 충돌?」(The Clash of Civilizations?)은 『포린 어페어즈』(Foreign Affairs)지 1993년 여름호에 게재되자 즉각적으로 놀랄 만한 관심과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 논문의 의도는 미국인들에게 냉전종식 이후 세계정치의 ‘새 단계’에 대한 독창적인 명제를 제공하려는 것이었으므로, 헌팅턴의 논지는 매우 과장되고 대담하며 심지어 계시적인 것으로 보였다. 그가 정책입안 분야의 경쟁자들, 가령 지구화와 부족주의의 시작과 국가소멸을 찬양해온 다수 논자들은 물론, ‘역사의 종말’ 개념을 제시한 프랜씨스 푸쿠야마(Francis Fukuyama)와 같은 이론가들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는 점은 아주 분명했다. 그들은 이 새 시기의 몇가지 측면만을 이해했을 뿐이라고 그는 밝혔다. 그는 “다가올 여러 해 동안 일어날 법한 세계정치의 향방”의 “중대하고, 참으로 핵심적인 한 측면”을 공표할 참이었다. 주저하지 않고 그는 이렇게 역설했다.

“이 새로운 세계에서 갈등의 기본적 근원은 주로 이념적인 것이거나 경제적인 것이 아니리라는 것이 나의 가설이다. 인류를 갈라놓는 커다란 경계선과 갈등의 유력한 근원은 문화적인 것이 될 것이다. 국민국가들은 여전히 세계정세에서 가장 강력한 행위자로 남을 테지만, 전지구적 정치역학에서의 주요 갈등은 상이한 문화를 지닌 국가나 집단 사이에서 일어날 것이다. 문명의 충돌이 세계정세를 지배할 것이다. 문명들간의 단층선(斷層線)이 미래의 전선이 될 것이다.”

이어지는 여러 면의 논의 대부분은 헌팅턴이 ‘문명적 정체성’이라 지칭한 모호한 개념과 “일곱 혹은 여덟〔원문 그대로임〕 개의 주요 문명들간의 상호작용”에 의거하고 있으며, 그 가운데 두 문명, 즉 이슬람과 서구 간의 갈등이 그의 관심의 가장 큰 몫을 차지한다. 이렇듯 호전적인 사고에서, 그는 노련한 동양학자 버나드 루이스(Bernard Lewis)가 1990년에 쓴 한 논문에 크게 의지하는데, 루이스의 이념적 색깔은 「무슬림 분노의 뿌리」(The Roots of Muslim Rage)라는 논문제목에서 명백히 드러난다. 두 논문 모두에서 ‘서구’와 ‘이슬람’이라 불리는 거대한 실체들은 거침없이 의인화되는데, 정체성과 문화처럼 고도로 복잡한 문제들이 펼쳐지는 세계가 마치 뽀빠이와 블루토가 인정사정없이 서로를 후려갈기며 언제나 더 선량한 복서가 상대방을 제압하는 그런 만화 같은 세상인 것처럼 그려진다. 확실히 헌팅턴이나 루이스 모두에게는, 각 문명의 내적 동력이나 다양함, 혹은 대다수 현대문명들에 있어 주된 논쟁이 각 문화의 정의나 해석에 관한 것이라는 사실이나, 대개의 대중선동과 뻔한 무지가 하나의 종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