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계선림 『우붕잡억』, 미다스북스 2004

문혁의 비극과 기억의 정치학

 

 

이욱연 李旭淵

서강대 중국문화전공 교수 gomexico@sogang.ac.kr

 

 

우붕작업

문화대혁명(이하 문혁)이 끝난 지 30여년이 되지만, 문혁에 대한 해석과 기억은 여전히 중국공산당과 정부의 강력한 통제를 받고 있다. 그 시대의 모든 것은 중국의 발전에 의미가 없다고 규정하고, 그 규정에 어긋나는 문혁 연구는 인정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문혁 관련 학술토론회도 공식적으로 일절 금지되어 있다. 마오 쩌뚱 시대를 청산하고 현대화와 사회주의 시장경제 노선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방향에서 문혁 기억이 통제되고 있는 것이다.

그런 가운데 지식인들, 특히 문혁 시기에 수난을 당한 지식인들의 기억은 민간의 기억으로서는 유일하게 폭넓게 유통되고 있다. 마오 쩌뚱 사회주의 시기에 중국 지식인들은 가장 고초를 겪으면서 자기정체성을 부정당한 계층이어서 다른 어느 계층보다도 마오 쩌뚱 사회주의를 부정적으로 평가할 수밖에 없다. 문혁이 끝나고 쏟아져나온 지식인들의 문혁 기억은 대개 마오 쩌뚱 사회주의를 절대부정하는 가운데 현대화와 사회주의 시장경제를 절대긍정하는 이분법이 기본구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