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문화론적 현실주의와 지정학적 현실주의

Z. 브레진스키 『거대한 체스판』, 삼인 2000

 

 

이삼성 李三星

가톨릭대 국제학부 교수

 

 

탈냉전 직후 미국의 고립주의 논쟁은 1990년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침공하면서 끝났다. 50만 대군을 파병한 가운데 미국이 전개한 걸프전 이후의 논쟁은 어떤 종류의 국제주의를 추구할 것인가 하는 것이었다. 이후 미국의 많은 정치적 지식인들은 1940년대 냉전의 형성기에 죠지 케넌(George Kennan)의 「X 논문」이 했던 역할을 탈냉전시대에 재현할 것을 자처하면서 개입주의를 전제한 갖가지 세계경영전략을 제시해왔다. 이 가운데 자유주의와 대비되는 현실주의 경향으로서 쌔뮤얼 헌팅턴(Samuel Huntington)의 문명충돌론은 문화론적 현실주의를, 그리고 『거대한 체스판』(The Grand Chessboard, 김명섭 옮김)에 드러난 즈비그뉴 브레진스키(Zbigniew Brzezinski)의 유라시아 경영론은 이를테면 지정학적 현실주의를 담고 있다 하겠다.

헌팅턴이 문명과 문화를 강조한 것은 언뜻 현실주의와 거리가 있어 보이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다. 그의 문명충돌론은 미래의 국제질서에서 국가들간의 필연적 갈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