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용 金信龍

1945년 부산 출생. 1988년 『현대시사상』으로 등단. 시집 『버려진 사람들』 『개같은 날들의 기록』 『몽유 속을 걷다』 등이 있음.

 

 

 

물의 무덤

 

 

가뭄으로

말라가는 거대한 저수지 바닥에서, 수몰된

마을이 떠올랐다

온갖 쓰레기와 퇴적물을 뒤집어쓴 채

한때, 사람 사는 마을이었던 것을 기억하게 하는

돌담길과 주춧돌의 흔적만으로—

마을이

산 채로 水葬되었던 마을이,

마치 캄캄한 지하에서 죽은 의문사처럼

불쑥, 떠올랐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