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미국 신보수주의 내부의 대안 찾기

프랜시스 후쿠야마 『기로에 선 미국』, 랜덤하우스코리아 2006

 

 

김윤경 金倫經

강원대 사회과학연구소 연구원, 서양사학 yetla@hanmail.net

 

 

135-321

얼마 전 부시행정부는 이라크 주둔 미군을 또다시 증파하는 새로운 이라크전략을 발표했다. 이라크전쟁을 조속히 마무리짓고 싶어하는 부시의 바람과는 달리, 미국은 전쟁의 깊은 수렁에서 좀처럼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미국내 여론이 악화되고 부시정부의 대외정책과 그 이념적 토대인 신보수주의에 대한 재검토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프랜씨스 후꾸야마(Francis Fukuyama)의 『기로에 선 미국』(America at the Crossroads)은 신보수주의와 관련된 쟁점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하면서 미국의 대외정책이 갖는 문제점을 조목조목 비판하고 그 대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자 한다.

이 책이 특히 주목을 끄는 것은 신보수주의 ‘내부’로부터 나온 비판이라는 점이다. 『역사의 종말』(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