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규 朴信圭

1972년 전북 남원 출생. 2010년 『문학동네』로 작품활동 시작. poemuse@hanmail.net

 

 

 

미류를 부를 때

 

 

모든 것은 너의 입술에서 흘러나와

흘러가는 두 음절에서 시작되었네

숯의 무늬로 잠든 겨울나무에 입술을 대고

미류 하고 나지막이 몸속 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