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미야노 마키코·이소노 마호 『우연의 질병, 필연의 죽음』, 다다서재 2021

우연 속에서 찾은 죽어가는 존재-됨의 윤리

 

 

최은경 崔銀暻

경북대 의과대학 교수 qchoiek@gmail.com

 

 

194_453

『우연의 질병, 필연의 죽음』(急は具合が要くなゐ, 2019, 김영현 옮김)은 7년간 암을 앓고 죽음을 목전에 둔 말기 암환자이자 ‘우연’을 연구해온 철학자 미야노 마끼꼬(宮野眞生子)와 우연히 그녀와 인연을 맺은 의료인류학자 이소노 마호(磯野眞穂) 간에 주고받은 편지를 출간한 책이다. 처음에는 두 사람의 학문적 배경에 걸맞게 의료와 환자 경험, 우연에 관한 다채로운 학문적 질문과 고민을 나누는 장으로 기대했으나, 마지막은 죽음과 삶에 관한 더욱 묵직한 질문으로 끝난다. 시간이 지나면서 마끼꼬의 병세가 급속히 악화되고, 편지를 이어가는 일 자체가 삶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