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이동순 서사시 『홍범도』(전10권), 국학자료원 2003

민족독립운동사의 문학적 복원

 

 

김윤태 金允泰

한신대 강사, 문학평론가 windor2@hanmail.net

 

 

홍범도

‘민족서사시’라는 접두어가 붙은, 이동순(李東洵) 시인의 『홍범도』가 나오기까지, 파인(巴人) 김동환(金東煥)의 장편서사시 『국경의 밤』(1925) 이래 약 80년의 세월이 흘렀다. 고은(高銀)의 서사시 『백두산』(1987~1994, 전7권)이 나온 지 약 10년 만에 만나는 대작이다.5부작 전10권으로 구성된 이 작품은 분량만으로도 『백두산』에 필적할 만큼, 이전에 나왔던 장시들을 압도한다. 열권 중 아홉권이 작품에 해당하는데, 각권마다 분량의 차이가 있지만 평균 175면 정도가 되어 총 1573면에 이른다. 아마도 3만행 정도는 될 성싶다. 마지막 10권은 홍범도 관련 사진과 용어해설, 참고문헌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실로 엄청난 역사(役事)이자 역사(歷史)라 아니할 수 없다.

애초 이 작품은 1980년 강제 폐간된 이후 5년 만에 무크 형태로 출간된 『창작과비평』 57호(1985)에 서사시 「홍범도」로 실린 바 있다. 계속 연재할 의도였을 것이나, 당시 『창작과비평』이 다시 정간되는 바람에 불발되었다. 총 46장 1641행으로 구성된 이 「홍범도」는 홍범도의 출생과 당시의 시대적 배경, 아버지를 따라 포수가 되어 오른 백두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