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촛점 | 타이완은 어디로

 

황챵링 黃長玲

1963년 타이완 타이뻬이 출생. 타이완 졍즈(政治)대학 국제관계연구쎈터 연구원.

 

 

 

민주의 길은 아직 멀다

 

 

격렬했던 타이완 총통선거가 3월 18일 마침내 막을 내렸다. 민진당(民進黨)의 승리는 반세기 이상 계속된 국민당(國民黨)정권의 통치를 종결시켰을 뿐만 아니라, 타이완 민주화의 신기원을 열었다. 대선(大選)을 둘러싼 이슈는 타이완 내부의 개혁과 타이완의 대외관계 두 가지였다. 전자는 흑도(黑道, 폭력조직을 포함한 불법행위자─옮긴이)와 금권정치를 뜻하는 흑금(黑金) 청산이 대표적이었고, 후자는 타이완해협 양안(兩岸)관계가 촛점이었다. 내부개혁 면에서는 장기집권하던 국민당의 후보 롄 쟌(連戰)이, 양안관계 면에서는 타이완 독립을 주장하던 민진당의 후보 쳔 슈이뼨(陳水扁)이 가장 국민들의 신임을 얻지 못했다. 국민당에서 탈당한 쑹 츄위(宋楚瑜)는 이 양자 사이에 위치했다. 쑹 츄위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그가 롄 쟌에 비해 개혁적이며 쳔 슈이뼨에 비해 양안관계를 잘 처리할 것이라 여겼다. 반면 쑹 츄위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그의 개혁의지에 의문을 표했고 양안관계에서도 롄 쟌보다 나을 것이 없다고 보았다. 선거 결과 쳔 슈이뼨은 39%, 쑹 츄위는 36%, 롄 쟌은 23%를 득표했다. 이러한 결과를 놓고 볼 때 쑹 츄위와 롄 쟌의 득표를 합한 60%는 양안관계 해결을 흑금 청산보다 중요하게 생각했으나 쑹 츄위와 쳔 슈이뼨의 득표를 합한 75%는 흑금 청산을 양안관계 해결보다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다시 말해서 이번 선거에서 타이완 국민들은 외부의 위협과 불확실성, 즉 타이완 독립 이슈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각종 압력에도 불구하고 국내정치의 부패가 이미 인내의 한계에 달했음을 표시한 것이다. 새 정부의 시책이 반드시 만족스러울 것이라고 단언할 사람도 없지만, 적어도 정권교체가 개혁에 희망을 가져다줄 것이라는 점을 부인할 사람도 없다.

국민당의 선거 패배는 즉시 타이완 정국과 사회에 충격을 가져다주었다. 먼저 국민당 주석 리 떵후이(李登輝)가 군중의 항쟁으로 물러났고 국민당 내부에서는 선거 패배 문제를 다룰 개조위원회가 성립했다. 다른 한편 쑹 츄위를 대표로 하는 친민당(親民黨)이 선거 직후 성립되었다. 대선에서 쑹 츄위의 득표율이 쳔 슈이뼨과 겨우 3%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기 때문에, 각계에서는 친민당의 발전과 동향에 대해 상당히 주목하고 있다. 친민당 구성원과 지지자는 서로 다른 족군(族群, 출신지역별·종족별 집단─옮긴이)과 당파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현재 그들이 가진 장점과 직면하고 있는 문제는 동전의 양면과 같은 것이다. 친민당의 결성은 1993년 국민당에서 분리되어 나온 신당(新黨)에 막대한 충격을 주었다. 왜냐하면 이번 대선에서 대다수 신당 유권자들이 쑹 츄위를 지지하였고 신당이 추대한 총통 후보와 신당의 지도부가 모두 쑹 츄위를 공개적으로 지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당으로서는 외성인(外省人, 대륙 출신─옮긴이)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여전히 불식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친민당과 큰 차이가 있다. 친민당의 또다른 주요 구성원은 이번 선거와 선거 후에 국민당에서 탈당한 정치인들로 이들 가운데는 국민당 내의 원로 당원과 각 지역의 파벌 수뇌가 포함되어 있다. 이처럼 구성원의 속성이나 사회적 이미지 등에서 이질성이 매우 큰 친민당이 앞으로 순조롭게 타이완 제2의 정당이 될 수 있을 것인지, 국민당·민진당 및 해체중에 있는 신당과 각각 어떤 관계를 정립할 것인지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다.

국민당의 선거 패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