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병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 돌베개 2018

장르를 넘어 ‘통합인문학’으로

 

 

유홍준 兪弘濬

명지대 미술사학과 석좌교수 hjyou123@hanmail.net

 

 

1

 

182_448

박희병의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書畵評釋)』(전2권) 은 18세기 영조시대 최고 가는 문인화가라 할 능호관(凌壺觀) 이인상(李麟祥, 1710~ 60)의 그림 64점과 글씨 127점을 해석하고 평한 무려 2300여면의 역저이다. 제목만 보면 능호관의 낱낱 그림과 글씨에 대한 해설 같지만, 능호관의 작품에 그의 사상과 문학과 삶이 어떻게 녹아 있는지까지 세세히 규명되어 있다. 조선시대 회화사를 전공하면서 일찍이 능호관에 대한 논문을 발표한 바 있는 나로서는 그 방대한 작업에 놀라움과 함께 부끄러움이 교차하였다.

능호관 이인상은 비록 겸재 정선이나 단원 김홍도 같은 대중적 인지도는 없지만 동시대는 물론이고 후대에 이르기까지 조선후기의 대표적인 서화가로 손꼽히며, 그가 이룩한 예술세계는 높이 평가되어왔다. 영정조 시대 명사들을 분야별로 증언한 이규상의 『병세재언록』에서는 그의 그림과 글씨 모두가 ‘상승별품(上乘別品)의 최고 경지에 이르렀다’고 하였다. 연암 박지원은 「설송도」 내력을 이야기하면서 능호관 그림의 내재적 깊이를 말하였으며, 까다롭기로 유명한 추사 김정희는 문자향(文字香), 서권기(書卷氣)를 구체적으로 보여준 분은 능호관이라고 칭송하였다. 이러한 평가는 후대에도 그대로 이어져 우리 시대의 대안목이라 할 최순우, 이동주 또한 그는 진실로 문기(文氣) 넘치고 심의(心意)에 가득 찬 명화를 남긴 참된 의미의 문인화가였다고 하였다.

이처럼 능호관 이인상은 격조 높은 문인화의 구현으로 조선시대 서화사에서 움직일 수 없는 위치에 있지만 바로 그 차원 높은 예술세계로 인하여 대중적 인지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오늘날은 물론이고 당대에도 능호관의 예술세계는 일반인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대상을 정확히 그리는 사실(寫實)이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