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반환점을 돌고 있는 한국 여성영화

제4회 서울여성영화제를 보고

 

 

심영섭

영화평론가 chinablue9@hanmail.net

 

 

1. 한국에서 여성감독이라는 타이틀의 희귀성은 흔히 여성감독이 만든 영화가 여성영화라는 선입견, 혹은 여성영화=페미니즘영화라는 일정한 기대를 심어주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한국영화사에서 여성영화에 대한 고찰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은 여러 문제를 포함하고 있다. 과연 여성감독이 만든 영화는 모두 여성영화인가? 그리고 90년대 후반 일군의 남성감독이 만든 여성영화는 어떠한 시각에서 평가해야 할 것인가? 넓은 의미에서 보면 여성영화는 여성감독이 만든 영화부터 시작해서 여성의 현실을 진솔하게 다루는 영화, 혹은 일반의 상업주의영화와는 다른 가부장제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진 영화 등등 다양한 의미로 쓰여왔다. 그러나 이 용어는 기실 엄격한 의미의 페미니즘영화와도 다른 것이고, 또한 90년대 이후 한국에 대두된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영화들까지 포괄하는 아주 막연한 용어라고 하겠다.

영화학자 아네트 쿤(Annette Kuhn)은 페미니즘영화의 실천을 두 가지 영역으로 나누고 있다. 하나는 지배영화의 해체에 기반한 대항영화이며, 다른 하나는 지배영화에 대한 타자로서 특징지어지는 여성을 위한 표현양식으로서의 영화, 즉 여성적 글쓰기로서의 페미니즘영화가 그것이다. 대항영화는 흔히 공간과 시간의 연속성이나 논리적 미장쎈, 안정된 내러티브 등 영화가 가지고 있는 약호와 관습을 해체하고 전복함으로써 관객들에게 의도적으로 낯설게 보기를 유도하는 장치를 지니고 있다. 반면 여성적 글쓰기라 한다면 남성과 여성의 경계를 넘어선 다원성·다양성, 그리고 차이를 허용하는 존재·사고·표현방식일 것이며, 때로는 이방인·무질서·광기, 주변의 저급한 것들과의 화합을 매개할 수 있는 파격과 너그러움의 표현양식이고, 이는 페미니즘영화의 본질이기도 할 것이다.

한국영화계에서 페미니즘영화를 표방한 최초의 영화는 92년 발표된 이현승 감독의 「그대 안의 블루」로 기록된다. 당시 우파와 좌파 페미니스트들은 과연 「그대 안의 블루」가 페미니즘영화일 수 있는가를 두고 격렬한 논쟁을 벌였다고 한다. 그전의 영화들, 특히 80년대 이래 발전해온 여성영화들이 점점 권위적이 되어가는 가부장에 대한 폭로와 정체성에 대한 자의식을 키워나가는 여주인공을 그렸다면(정지영 감독의 「위기의 여자」, 박철수 감독의 「안개기둥」), 90년대 여성영화들은 다양한 여성적 정체성 추구와 가부장적 이데올로기의 틀에서 신음하는 여성들의 주체성 확립이라는 공통의 의식을 갖고 있었다. 90년대 페미니즘영화들은 자의식 강한 전문직 여성들을 내세워 여성의 정체성과 여성의 몸, 그리고 사회와의 관계를 탐색하는 등 80년대 여성영화와는 차별되는 ‘여성의 자기 발견’에 대한 새롭고 의미있는 시도를 했던 것이다(오병철 감독의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정병각 감독의 「코르셋」, 박철수 감독의 「301, 302」). 그러나 「301, 302」(1995)와 같이 상업주의에 대항하는 파격적인 조명과 스토리를 채용한 작품에서조차 과연 이 영화가 여성적 글쓰기로서 의미있는 페미니즘을 실천하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의문을 품지 않을 수가 없다.

예를 들면 박철수 감독의 「301, 302」에서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