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초점

 

발랄한 고백과 자아의 개방된 기획

공지영 장편소설 『즐거운 나의 집』

 

 

김은하 金銀河

문학평론가. 주요 평론으로 「1970년대 소설과 저항 주체의 남성성」 「애증 속의 공생, 우울증적 모녀관계」 「식탁 위의 성정치」 등이 있음. saguaro69@hanmail.net

 

 

즐거운나의집이른바‘정상 가족’의 범주 바깥에서 살아가는 일은 상처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족의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사회에서는‘정상 가족’만이 유일무이한‘진정한 가족’으로 간주되기 때문이다.‘결핍’혹은‘결손’의 딱지가 붙을 때 불안은 허약한 영혼을 잠식해오기 쉽다. 기실‘정상 가족’은 결코‘정상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기만이고 넌쎈스이다. 친밀성의 깊이, 커뮤니케이션의 평등성, 소통의 진정성 등을 따져 묻기보다 가족의 형식에 집착하는 편협하고도 폭력적인 이데올로기이다. 그럼에도‘정상적인 것’혹은‘평범한 것’은 우리를 쓸데없이 예민하게 하거나 우울을 유발하기 쉽다. 타자의 인정 없이 자기를 긍정하기란 히말라야 설산을 넘는 것만큼이나 힘겨운 일이다.

공지영(孔枝泳) 장편 『즐거운 나의 집』(푸른숲 2007)은‘특별한’가족의 이야기이다. 각기 성이 다른 세명의 아이들이 살아가는 씽글맘의 집은 익숙한 서사의 무대가 결코 아니다. 이 특별한 가족의 가장은 세번의 결혼과 세번의 이혼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