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김원 『여공 1970, 그녀들의 反역사』, 이매진 2005

발본적 물음, 성실한 탐구, 남겨진 숙제

 

 

박명규 朴明圭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parkmk@snu.ac.kr

 

 

여공1970

1970년대의 여성운동사를 860면이 넘는 투박한 분량으로 다룬 『여공 1970, 그녀들의 反역사』는 날렵한 장정과 매력적인 제목이 선호되는 요즘의 감각에서 볼 때 철지난 주제를 낡은 시각으로 다룬 듯한 인상을 준다. 그러나 실제로 책에 담긴 문제의식은 놀랄 만큼 현재적이고 이론적 시각은 최신의 것이며 주장하는 논지는 매우 발본적이다. 자전적 고백을 장문의 ‘프롤로그’로 실음으로써 자신의 고민과 관점을 그대로 드러내려 한 저자의 진정성 역시 강렬하다. 그런 탓에 손에 쥐기도 불편한 책이지만 끝까지 읽어나가지 않을 수 없었다.

저자 김원(金元)은 1970년대 여성노동에 대한 현재의 담론체계가 87년 이후 진행된 노동운동 내부의 헤게모니 전환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음을 드러냄으로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