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밝은 눈과 예민한 후각

박노자 『당신들의 대한민국』, 한겨레신문사 2001

 

 

유시민 柳時敏

시사평론가 denkmal@hitel.net

 

 

“여기 사정은 살아본 제가 더 잘 알지 않겠습네까!” 이 한마디로 남남북녀(南男北女)가 뜻하지 않게 벌인 즉석 토론은 끝이 났다.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막 튀어나온 것 같은 여인이 말꼬리를 치세우며 쏘아붙이는 데 어찌 당할 수 있으랴. 그 여인은 금강산 안내원 리종금 동무다.

지난 1월 20일 눈 내린 겨울 금강산은 이름 그대로 설봉(雪峰)이었다. 포신이 바다를 향해 삐죽삐죽 솟아 있는 해금강 절벽 감상을 마치고 삼일포 주변을 산책하는 동안 우리 일행과 발걸음을 함께한 안내원 리종금 동무는 올 겨울에 있을 ‘남조선 대통령선거’의 전망에 대해서 이런저런 호기심을 표시했다. 그런데 무심코 던진 내 말 한마디 때문에 화기애애했던 대화가 사뭇 치열한 논쟁으로 비화하고 말았다. “산은 깨끗하게 잘 보존했는데 바위에 새겨진 저 구호들은 어찌해야 좋을꼬?” 이 ‘문제의 발언’을 투철한 당성을 가진 리종금 동무가 좌시할 리 없었다. 우리 둘 사이에는 대충 다음과 같은 요지의 논전이 벌어졌다.

“인민들 스스로 새긴 것입네다. 무엇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