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철 安舟徹

1975년 강원 원주 출생. 2002년 제2회 창비신인시인상으로 등단. rire010@empal.com

 

 

 

밥먹는 풍경

 

 

둥그렇게 어둠을 밀어올린 가로등 불빛이 십원일 때

차오르기 시작하는 달이 손잡이 떨어진 숟갈일 때

엠보싱 화장지가 없다고 등 돌리고 손님이 욕할 때

동전을 바꾸기 위해 껌 사는 사람을 볼 때

전화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