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방대한 역사 탐사의 모험

P. 아리에스·G. 뒤비 책임편집 『사생활의 역사』 1·3·4, 새물결 2002

제1권 “로마 제국부터 천년까지”(P. 벤느 편집, 주명철·전수연 역)

제3권 “르네상스부터 계몽주의까지”(R. 샤르띠에 편집, 이영림 역)

제4권 “프랑스혁명부터 제1차세계대전까지”(M. 뻬로 편집, 전수연 역)

 

 

성백용 成白庸

인하대 사학과 강사. 변역서로 『사회과학으로부터의 탈피』 등이 있음. sungby506@hanmail.net

 

 

무릇 역사학은 계주와 같다. 모두가 똑같은 목표를 향해 달리지만 바통을 이어받은 주자는 늘 새로운 출발점에서 내달리기 때문이다. 지면 위에서 펼쳐지는 역사는 언제나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는 역사였다. 그렇기 때문에 이 텃밭을 일궈온 각 세대의 역사가들은 저마다 자신들의 역사를 ‘새로운 역사학’이라 일컬어왔다. 1985~87년 프랑스에서 다섯 권으로 출판된 『사생활의 역사』 역시 지난 세기 서구 역사학계를 풍미한 여러 흐름들, 이를테면 구조의 시간대를 의미하는 장기지속 및 인간과학과의 합류를 강조하며 전체사를 지향한 사회경제사, 그리고 이 공통의 뿌리에서 잇따라 나온 계량적 인구사와 인류학적 역사를 대변하는 심성사(心性史) 등의 소산이다. 아울러 노르베르트 엘리아스(Norbert Elias)와 미셸 푸꼬(Michel Foucault)가 물꼬를 튼, 서양문명의 진보와 근대성에 대한 비판적인 성찰이 이 책의 구상에 적지 않은 영감을 불어넣었다는 것 또한 틀림이 없다.

그렇다고 해서 이 책이 새로운 역사학의 이름 아래 축적된 그간의 연구 성과들을 하나의 완성된 교향곡으로 편곡하여 내놓은 것은 아니다. 말하자면 이 기획에 참여한 40명의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꽉 짜여진 악보에 따라 일사불란한 선율을 선사하기보다는 얼마간의 중복과 부조화를 감수하면서 나름의 개성과 해석에 따라서 비교적 자유로운 연주를 하고 있다. 요컨대 이 책은 공동작업의 산물이되 어떤 명료한 종합을 추구하기보다는 다양한 작업장에서 이루어진 성과물들을 정리·점검하고, 그럼으로써 새로운 작업장의 푯말을 세우려는 좀더 느슨한 기획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이 장인들이 자기 분야의 작업장마다 진열해놓은 작품들을 하나하나 살피고 평가하기란 무척 버거운 일이다. 이러한 세부적인 작업은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돌리고 여기서는 다만 몇가지 전반적인 문제들을 논의하고자 한다.

필리쁘 아리에스(Philippe Ariès)와 조르주 뒤비(Georges Duby)가 책임편집한 『사생활의 역사』는 모호하기 짝이 없고 또 끊임없이 움직이는 한 대상의 역사이다. 사실 공(公)과 사(私)의 분별이 상식으로 통하는 우리 사회에서도 이 두 영역의 경계는 퍽 유동적이다. 사생활의 보호와 공중의 알 권리가 종종 충돌하는 것이나 간통죄에 관한 법률의 정당성을 둘러싸고 논란이 벌어지는 것도 따지고 보면 그 경계의 양편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갈등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이 책의 저자들 역시 사생활의 영역을 소극적으로, 즉 공적인 것에 대한 상대개념으로서 막연하게 정의하고 있다. 개인과 국가라는 양극단 사이에는 친척과 이웃, 마을공동체, 소교구, 동년배, 작업장, 직업조합, 후견조직, 신분, 학교, 군대, 까페, 클럽, 비밀결사 등 시대에 따라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는 사회성(또는 사회집단들)의 영역이 존재한다. 밀실과 광장, 억압과 자유의 경계는 전적으로 사적이지도 공적이지도 않은 이 동심원들 사이에서 끊임없이 이동한다. 두 영역의 접점에 놓여 있는 가정 안에서조차도 그 경계는 시간과 공간에 따라 가변적이다. “사생활의 역사란 사회성의 형식들이 변형되어온 역사에 다름아니”(3권 30면)라는 필리쁘 아리에스의 견해는 이를 압축적으로 표현한다. 요컨대 이 책은 사생활 자체를 사회관계의 산물—심지어 “고독[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