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백영서 『중국현대사를 만든 세가지 사건』, 창비 2021

20세기 중국에서 또다른 민주주의를 상상하다

 

 

강진아 姜抮亞

한양대 사학과 교수 canton@hanyang.ac.kr

 

 

190_455

한국을 대표하는 중국사 연구자인 백영서 교수가 퇴임 후 출간한 첫 저서이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중국현대사의 세가지 사건을 매개로 중국이 어떤 국가를 만들려고 고민했는지, 그 노력은 오늘날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 또 미래는 어떻게 될 것인지를 점친다. 이때의 세가지 사건은 1919년 5·4운동,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의 건국, 1989년 톈안먼(天安門) 사건이다. 세 사건은 모두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일어났다. 5·4운동 때에는 베이징의 학생들이 광장을 메웠고, 1949년에는 5·4세대 출신의 공산당 지도부가 그곳에서 건국을 선언했다. 1989년에는 5·4운동 70주년에 5·4정신을 살리겠다며 정부 비판에 나선 학생들이 광장에서 단식을 시작했다. 따라서 비록 첫 문장에서 ‘중국’이라는 주어를 썼지만, 20세기 내내 역사 속 문명제국의 영광과 근대국가 경쟁에 뒤처진 열패감 사이에서 고민했던 지식인, 청년들이 이 책의 주인공이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