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백제금동대향로의 문화적 배경을 찾아서

서정록 『백제금동대향로』, 학고재 2001

 

 

최병헌 崔柄憲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 shilrim9@snu.ac.kr

 

 

지난 1993년 10월 충남 부여의 능산리 고분군의 절터에서는 완전한 형태로 금동향로 하나가 발굴되어 국내외의 전문가들로부터 수많은 찬사와 감탄을 받았다. 공주 무령왕릉의 발굴 이래 백제 고고학의 커다란 성과이며, 사비시대(538〜660) 절정기의 백제미술과 문화의 수준·성격을 밝혀줄 중요한 자료로서 평가되었다. 이 향로는 유물의 크기와 형태, 그리고 무늬장식과 제작기법이 매우 탁월하여 백제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데 부족함이 없으며, 동아시아 향로의 역사에서 시대와 국가를 불문하고 가장 우수한 걸작품으로 평가되는 데 이의가 없었다. 발굴 직후부터 이 향로 제작의 문화적 배경에 대해서 적지 않은 논란이 일어났으나, 사비시대 당시 백제의 귀족사회를 풍미하던 불교와 신선사상을 정신적 바탕으로 하여 제작되었을 것이라는 점에는 대체적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필자도 이 백제의 금동향로에서 표현하고자 한 주제가 불교의 연화장세계와 도교의 신선세계일 것이라는 견해를 발표한 바 있었다. 그리고 나아가 이 향로는 실로 인도의 불교와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