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이희재 『번역의 탄생』, 교양인 2009

번역의 독립운동: 직역과 의역 논쟁을 넘어서

 

 

송승철 宋承哲

한림대 영문과 교수 scsong@hallym.ac.kr

 

 

번역의탄생-표지

『번역의 탄생』은 몸으로 쓴 책이다. 영어 예문이 많아 힘들어할 독자도 있겠지만, 몸으로 쓴 책답게 웬만한 독자라면 어려운 해석부분은 건너뛰면서 한달음에 끝까지 술술 읽어갈 수 있다. 저자 이희재의 입장도 범박하게 요약할 수 있다. 근대 이후 일본어 및 서양어 번역으로 한국어 관행이 크게 변했다는 것, 그것은 그 나름 한국어의 가능성을 넓히는 데 공헌했다는 것, 그러나 왜곡의 정도가 지나쳐 이제는 본래의 한국어가 지닌 개성을 찾아야 할 시점이며, 따라서 이제는 번역할 때 직역보다 의역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저자의 작업 의도는 이처럼 번역 분야에서의‘독립운동’이기에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의 오랜 경험에서 건져올린 구체적 사례를 제시하면서 번역 독립을 달성하기 위한 기술적 차원의 방안을 제시한다. 이 책의 진정한 미덕은 이런 사례가 보여주는 설득력이다. 아닌 게 아니라, “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