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변경희·아이다 유엔 웡 엮음 『패션, 근대를 만나다』, 사회평론아카데미 2022

우리는 우리가 입는 옷 속에 살고 있다

 

 

허윤 許允

부경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huhuyun@naver.com

 

 

197_494

“정치적 혼란기에 대부분의 남성과 모든 여성은 자신의 주변 환경을 구성하는 현재의 조건들을 바꿀 수 있는 힘이 없었다. 우리는 우리가 입는 옷 속에 살고 있다.”(장 아이링 「갱의기」, 1943)

근대 중국을 대표하는 작가 장 아이링은 청삼(치파오)에 관심이 많았다. 미국으로 이주한 뒤에도 홍콩에 있는 친구에게 디자인을 보내서 맞춰 입을 정도였다. 그에게 청삼은 인종적 정체성이자 자부심이었다. 중국 여성을 상징하는 의복이 된 청삼은 아시아인들이 서양의 근대성과 맞설 때 무기가 되어주었다. 장 제스의 아내인 쑹 메이링은 미국 방문 시 세련된 청삼을 입고 이국적인 아시아 여성의 이미지를 강조하면서 유창한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