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보편을 찾는 오랑캐

이상수 『오랑캐로 사는 즐거움』, 길 2001

 

 

조경란 趙京蘭

성공회대학교 연구교수 jokl@mail.skhu.ac.kr

 

 

기자 이상수(李相洙)의 책 『오랑캐로 사는 즐거움』은 저자가 밝히고 있는 바, 새로운 보편의 논리를 찾고자 ‘보편주의’를 가장한 권위와 편견에 도전한 다소 ‘도발적인’ 철학이야기이다. 동서고금을 횡단하면서 자기논리를 교직해나가는 출중한 능력도 능력이지만 내가 보기에 이 책의 미덕은 이른바 동양철학의 내용을 주재료로 삼으면서 보기 드물게 전통회귀 또는 전통부정으로 빠지지 않고 균형잡힌 시각을 보여준 점에 있다. 그러나 이 책의 진짜 미덕은 오히려 전통시대에서 지금까지 우리 사회 ‘주류’ 지식인들의 무의식에 내재해 있는 중심주의에 대한 통렬한 비판이 서려 있다는 점이다. 이 점이 읽는이로 하여금 철학 에쎄이답지 않게 현실과의 긴장을 온몸으로 느끼게 만드는 것 같다.

『오랑캐로 사는 즐거움』은 우선 역사에 등장했던 어떠한 ‘보편주의’도 어느정도는 지역주의적 신념체계에 불과했음을 지적한다. 역사에서 ‘보편주의’의 횡포는 다양하게 나타났다. 우리는 지금도 가공할 미국 ‘보편주의’의 작태를 몸소 체험하고 있다. 사실 따지고 보면 ‘보편주의’는 타인이나 바깥세계를 자신의 의도대로 바꾸려 하고 자신이 동의하지 않는 생각을 용인하지 않는 데서 출발하며 중심주의—구체적으로는 인간중심주의, 남근중심주의, 자민족중심주의, 이성중심주의—의 또다른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