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복제인간의 정체성 혼란

C. 케르너 『블루프린트』, 다른우리 2002

 

 

이필렬 李必烈

한국방송통신대 교수, 과학사. prlee@mail.knou.ac.kr

 

 

 

작년 12월 라엘리언(Raelian)들이 복제아기를 탄생시켰다고 발표했을 때, 다시 한번 인간복제에 대한 경고성 발언들이 쏟아졌다. 그러나 그 내용은 6년 전 복제양 돌리가 등장했을 때의 것과 크게 다를 바 없었다. 여전히 히틀러나 아인슈타인 같은 사람이 여러 명 생긴다는 것에 대한 혐오와 두려움, 기술의 불완전함에 대한 경고, 복제가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하는 행위라는 등의 이야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것이다. (거짓일 확률이 높다고는 하지만) 복제아이가 태어나서 자라고 있다는데, 6년 전 인간복제가 단지 하나의 가능성으로 고려될 때 나왔던 이야기가 그대로 반복된다는 것은 우리가 복제인간을 아직도 하나의 센세이션쯤으로 여기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라엘리언이나 쎄베리노 안띠노리(Severino Antinori)의 복제작업은 그렇게 조금 놀라고 성토하고 잊어버릴 정도의 것이 아니다. 이들의 작업은 조만간 결실을 맺을 것이고, 그러면 복제인간이 우리 곁에서 살아갈 터인데, 우리는 이들과 함께 살아갈 준비를 해야 할 뿐만 아니라 그러한 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좀더 진지해져야 하는 것이다.

복제인간의 등장이 초래할 중요한 문제의 하나는 관계의 혼란이다. 이 혼란은 복제아기가 태어나서 성인으로 커갈 때 구체적으로 드러난다. 최초의 체세포 복제동물을 만든 이언 윌머트(Ian Wilmut)도 인간복제를 반대한다고 말하면서 인정했듯이, 불임 부부가 어느 한쪽을 복제해서 만든 아기를 키울 때 나타나는 관계의 혼란은 아이 자신의 정체성 문제에서부터 아이와 부모, 아이와 조부모의 관계에까지 미치는 꽤 복잡한 것이다.

샤를로테 케르너(Charlotte Kerner)의 『블루프린트』(Blueprint, 이수영 옮김)는 인간복제가 가져올 이러한 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