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식 朴源植

1958년 대구 출생. 1988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으로 등단. 시집으로 『에피고넨의 노래』가 있음. sik1958@hanmail.net

 

 

 

봄날

 

 

햇빛 속에 숨을래

 

바람 안에도 숨고

 

노랑 꽃물 속에도 들어갈 거야

 

초록 물빛에 비춰보면 보일까

 

울지 마

 

숨바꼭질이야

 

제발